보도자료

메타랩스의 가장 빠르고 정확한 정보를 전달합니다.

메타랩스, 블록체인 사업 성과 가시화 … 올해 수익성 개선 기대 2018-06-20
- 마이닝 채굴 및 풀 운영으로 올해 영업이익 10억 원 기록할 것으로 기대
- 하반기 ㈜모제림 및 대형병원 MSO들과 함께 헬스케어 블록체인 개발, 공개 예정

메타랩스의 블록체인 관련 사업 성과가 가시화되고 있어 올 하반기 수익성 개선이 기대된다.

메타랩스는 손자회사인 블록체인 토탈 솔루션 기업 ㈜코인랩스(대표이사 김충현)가 암호화폐 채굴 팜 및 채굴 길드 운영으로 월 1억 원 가량의 영업이익을 내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블록체인 사업이 인건비 등 고정비 부담이 적어 50% 수준의 수익성이 유지되고 있어 올 하반기 연결실적도 큰 폭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메타랩스는 올해 초 블록체인 플랫폼 개발 및 가상화폐 채굴 등을 신규 사업목적에 추가하며, 사업영역을 본격적으로 확장했다. 코인랩스는 자회사 ㈜모제림(대표이사 유지헌)이 지분 62%를 보유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코인랩스와 블록체인 산업의 발전 가능성을 두고 인수를 추진했다”라며 “코인랩스의 올해 영업 이익은 약 10억 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코인랩스는 지난해 12월 설립된 회사로 블록체인과 관련된 모든 분야에서 짧은 시간 동안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사업분야는 크게 ▲암호화폐 채굴 팜 ▲마이닝 풀(mining pool, 채굴길드) ▲마이닝 커뮤니티 ▲마이닝 전용 OS(운영체제) 개발 ▲블록체인 개발 등이다.

특히, 코인랩스는 암호화폐 채굴분야에서 자체 개발한 ‘채산성 비교 솔루션’을 통해 채산성을 꾸준히 높이고 있어, 수익성이 지속적으로 향상되는 추세다.

코인랩스 관계자는 “채굴은 블록체인 기능을 유지하기 위한 가장 기본적 요소”라며 “시설과 안전설비에 꾸준한 투자를 진행하고 있어 보안성 및 안전성, 기술력 면에서도 경쟁력이 뛰어나다”라고 말했다.

블록체인 암호화 연산을 함께 푸는 ‘마이닝 풀’에서도 좋은 실적을 내고 있다. 코인랩스는 신규 론칭되는 유망 코인들의 마이닝 풀을 직접 개발, 운영하고 있다. 최근 론칭한 현대 에이치닥(Hdac) 코인 풀의 경우 기존 코인 주체가 공개한 소스코드를 획기적으로 개선, 보다 투명하고 쉬운 사용자 웹 페이지를 만들어 세계 1위 해시량(암호 연산 능력)을 보유할 만큼 강력한 경쟁력을 확보했다.

자체 개발해 특허 출원 중인 마이너용 OS ‘모릭OS’는 리눅스 기반 운영 시스템으로 간단한 정보만 입력하면 채굴할 수 있어, 누구나 손쉽게 채굴기 운영이 가능하다. 무료로 배포해 OS 라이선스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채굴자들에게 도움을 주고 있다. 이외에도 블록체인 생태계 구축을 위해 신규 코인, 채굴장 운영 노하우 등의 정보를 제공하는 암호화폐 채굴 커뮤니티 또한 개설, 운영 중이다.

김충현 코인랩스 대표는 “블록체인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이나, 국내에서는 아직 제도나 인프라가 제대로 구축돼 있지 않다”라며 “합법적이고 건전한 마이닝 생태계 구축에 앞장서 블록체인 활성화에 기여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메타랩스와의 시너지효과도 기대된다. 하반기에는 메타랩스 자회사인 모제림과 헬스케어 블록체인을 개발, 공개할 예정이다. 그간 확보한 블록체인 노하우를 바탕으로 일상 생활에서 누구나 사용 가능한 현실적인 헬스케어 블록체인을 선보일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의료 정보 중심의 블록체인 인프라 구축을 시작으로 자회사들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분야를 차차 공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