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메타랩스의 가장 빠르고 정확한 정보를 전달합니다.

메타랩스, 상반기 흑자전환, 매출액 497억, 영업이익 8.4억, EBITDA 28억 2020-08-14
메타랩스, 상반기 흑자전환, 매출액 497억, 영업이익 8.4억, EBITDA 28억

- 코로나19 악재에도 영업이익 흑자전환 안정된 실적 ‘선방’
- 하반기 마스크 사업 본격화, 해외 사업 확대로 실적 지속 견인

(메타랩스=2020/08/14)

메타랩스(대표이사 유지헌)가 코로나19로 어려웠던 대내외 환경에도 불구하고 전년 반기대비 흑자 전환하며 상반기 비교적 양호한 실적으로 선방했다.

연결기준 상반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6.4% 증가한 497억, 영업이익은 387% 증가한 8.4억, EBITDA(상각 전 영업이익)는 11.9% 증가한 28억이며 2분기 매출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기 침체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소폭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1천2백만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1.5% 상승하여 지난 1분기 달성한 분기 흑자 기조를 이어갔다.

부문별 매출 또한 반기 기준 메타케어 81억, 메타랩스코스메틱 265억, 엔비룩(e패션) 99억, 테크랩스(데이팅 앱) 50억으로 전 부문에 걸쳐 안정된 실적을 달성했다.

메타랩스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언택트(비대면) 소비문화 확산 속에서 e패션 부문과 해외 코스메슈티컬 제품 수출 부문이 기대 이상으로 선방했다”라며 “신사업을 위한 투자 확대 속에서도 양호한 실적을 거뒀다”라고 전했다.

메타랩스는 상반기 실적 선방을 계기로 하반기에는 부문별 제품 다각화, 국내외 유통채널 시너지, 바이오 R&D, O2O 해외 서비스 확대 등 다양한 사업 포트폴리오를 통한 실적 견인에 나설 방침이다.

메타케어는 탈모샴푸, 앰플, 케어 기기 등 헤어케어 제품군 라인업을 확대하며 국내외 대형 제조사 및 유통사와의 시너지 확대에 나선다.

메타약품은 신규 마스크 사업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MB 필터 제조 사업을 추가하고 국내외 대형 유통사 납품을 통해 본격적인 매출 확대에 나설 방침이며 여성청결제, 건기식 등 웰니스 브랜드 론칭으로 사업 다각화에 나선다.

특히 최근 바이오 사업 부문에서도 신규 항염증 원료물질 개발을 완료하고 특허출원 준비에 나서는 등 자사 제품 차별화를 위한 R&D를 지속 강화하고 있다.

메타랩스 관계자는 “메타케어는 바이오헬스케어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탈모케어, 화장품, 이너뷰티, 의료기기, 원료 R&D 등 다양한 사업 포트폴리오를 만들어 나가고 있다”라고 전했다.

상반기 코로나19로 주춤했던 해외시장 확대도 지속 추진한다.

메타랩스코스메틱의 브랜드 사업인 ‘VANT 36.5’는 이미 입점을 완료한 중국(타오바오, 티몰), 일본(LOFT) 시장 외 미국, 러시아 유통채널 입점을 추진 중이며 메타홍콩, 메타차이나 등 해외법인의 유통 인프라를 기반으로 제품별 현지 맞춤 시장 확대에 나설 예정이다.

이 밖에 O2O 부문을 담당하는 테크랩스는 국내 데이팅 앱 서비스 중 유일하게 해외시장(대만 ‘연권’) 진출에 성공한 경험을 바탕으로 국내 1위 데이팅 앱 서비스인 ‘아만다’의 아시아권 서비스 진출을 준비 중이다.

메타랩스 관계자는 “하반기에는 기존 사업 간 시너지 강화를 위한 사업구조 개편과 지속적인 성장을 위한 해외시장 확대에 더욱 집중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끝.
목록